스킵 네비게이션



콘텐츠

MEDIA

Home > Media
media 상세
[자주] ESG 경영 적극 실천! 여성 위생용품 기부 브랜드 JAJU 날짜 2022.06.21

[신세계인터내셔날] ESG 경영 적극 실천

자주(JAJU) 여성 위생용품 기부

 

- 이달 15일 월드비전에 6천 7백만원 상당 자주 유기농 생리대 기부

- 1분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이어 기부처 확대하며 나눔경영 실천

- 여성 복지 시설 및 한부모지원 시설 5곳에 생리대 9만 9천장 전달

 

<왼쪽부터 월드비전 ESG사회공헌본부 김성태 본부장,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JAJU) 이한승 상품담당>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ESG 경영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브랜드 자주(JAJU)는 이달 15일(수) 오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에 지역사회 여성청소년을 위한 6천 7백만원 상당의 여성 위생용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 2012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활동 ‘희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여성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자주는 이미 올해 초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여성 위생용품 기부를 시작하고 향후 1년간 정기 지원을 약속했는데, 월드비전으로 기부처를 확대하며 보다 적극적인 나눔경영을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기부 물품은 자주 유기농 순면 커버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총 9만 9천장 물량으로, 월드비전을 통해 송파복지관, 서울서부, 경기북부사업본부 등 지역 기관 및 여성복지 시설, 한부모지원 시설 5곳에 전달됐다. 생리대 지원을 필요로 하는 여성 및 아동·청소년 500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자주는 이번 기부를 시작으로 향후 1년 간 분기별로 여성용 위생용품을 정기 지원할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일회성이 아닌 꾸준한 지원과 관심을 통해 지역 내 여성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여성 위생용품 기부가 필요한 단체나 재단을 대상으로 기부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희망프로젝트를 통해 지역사회를 위한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약 1500여명의 임직원들이 연간 평균 2~3회씩 국내외 아동을 위한 봉사활동 키트를 제작하는데, 환경을 주제로 한 동화 팝업북을 비롯해 자연 분해 가능한 소재의 옥수수 양말인형 코니돌, 아동들의 발을 보호해줄 신발 폴짝 등을 직접 만들어 사회복지 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의류와 화장품, 학용품, 가구 기증 등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실질적인 기부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유통기한이 임박한 자사 립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크레용 세트를 정기적으로 기부하며 환경보호와 나눔경영 동시에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