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콘텐츠

MEDIA

Home > Media
media 상세
[자주] 친환경 바람 타고 대나무 화장지 돌풍 브랜드 JAJU 날짜 2021.11.11

 

 [JAJU] 친환경 바람 타고 대나무 화장지 돌풍

6개월 만에 5만개 팔렸다!

 

- 숲을 파괴하지 않는 대나무 소재 화장지, 키친타올 등 인기

- 대나무는 ‘벼’과 식물로 90일이면 25m 성장, 지속 재배 가능

- 부드러운 사용감, 일반 화장지 대비 먼지 적어 판매율 급증

 

 

 

친환경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면서 대나무 화장지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대나무 화장지는 생산 과정에서 숲을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품질이 우수해 펄프 중심의 화장지 시장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떠올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는 올해 5월 대나무 화장지와 키친타올을 첫 출시했는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출시 한 달 만에 온라인몰과 전국 매장에서 생산 물량이 거의 판매돼 3차까지 재생산했으며, 10월 말까지 5만개 이상 판매됐다.

 

자주의 대나무 화장지는 일반 화장지에 비해 먼지날림이 적어 호흡기가 예민한 사람들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도톰한 3겹으로 흡수성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표백제, 인공향, 인쇄용 잉크 등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FSC인증을 완료했다. FSC는 제품 생산부터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전 과정까지 친환경적으로 관리하는 제품만 받을 수 있는 인증이다.

 

일반 펄프 두루마리 화장지 대신 자주의 대나무 화장지를 약 60개 사용하면 15년생 나무 한 그루를 살릴 수 있다. 대나무는 ‘벼’과의 풀 종류 식물로 90일이면 25m까지 자라고, 일부를 잘라서 사용한 후에도 빠르게 자라기 때문에 지속적인 재배가 가능하다. 반면, 일반적인 두루마리 화장지는 나무가 주원료인데 한 그루의 나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대나무 화장지 가격은 일반 화장지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대나무로 만든 두루마리 화장지(12입) 9,900원, 키친타올(3입) 8,900원, 미용티슈(2입) 6,900원이다. 자주는 자주 사용하는 제품들에 대해 정기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대나무 화장지의 경우 정기배송을 신청하면 2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담당자는 “일반 화장지 대신 대나무 화장지를 사용하면 숲을 보호할 수 있고 품질도 우수해 고객들의 재구매율이 높다”면서 “브랜드 전반에 걸쳐 친환경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