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콘텐츠

MEDIA

Home > Media
media 상세
[SI]최상위 럭셔리 화장품 뽀아레(POIRET) 론칭 브랜드 SHINSEGAE INTERNATIONAL 날짜 2021.03.21

 

 [신세계인터내셔날] 글로벌 명품의 꿈 이룬다!

최상위 럭셔리 화장품 뽀아레(POIRET) 론칭

 

- 프랑스 패션하우스 인수 통해 자체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개발

- 준비 기간만 10년 소요, 개발단계부터 글로벌 뷰티 시장 정조준

- 이달 25일 신세계 본점 매장 오픈 시작으로 국내외 사업 본격화

- 전세계 명품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뷰티 명가로 도약

 

신세계인터내셔날이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10년 간 준비해 온 최상위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POIRET)’를 이달 출시한다. 뽀아레를 전세계 뷰티 시장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명품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달 25일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뽀아레의 첫 매장을 열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등 국내 주요 백화점에 순차적으로 입점하고, 해외 진출을 빠르게 추진한다.

 

현재 유럽 화장품 인증(CPNP) 절차를 모두 완료한 상태로 뷰티의 본고장인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에 매장을 오픈하기 위해 현지 파트너사와 협의 중이다. 프랑스의 경우 뽀아레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아 내년에는 매장을 오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럭셔리 색조 화장품의 수요가 많은 중동과 최고급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중국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자체 개발한 브랜드에 대해 국내와 해외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뽀아레를 키우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뽀아레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들고자 하는 신세계의 오랜 꿈이 담긴 브랜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명품을 수입해 유통하는 회사에서 자체 명품 브랜드를 만드는 회사로 도약하자는 청사진 아래 10년 전부터 사업을 구상했고, 2015년 유서 깊은 프랑스 패션하우스 폴 뽀아레(Paul Poiret)의 상표권을 인수하며 꿈을 구체화 했다.

 

오랜 전통과 고유의 스토리를 지닌 브랜드만 살아남을 수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승부를 보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

 

‘패션의 왕’이라 불리는 폴 뽀아레는 샤넬과 함께 1900년대 초를 풍미했던 패션 하우스다. 1911년 패션 브랜드로는 세계 최초로 향수를 출시했을 만큼 혁신적이었으며, 코르셋으로부터 여성을 해방시킨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폴 뽀아레의 정신과 유산,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화장품 뽀아레를 통해 글로벌 명품을 육성하겠다는 신세계의 꿈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길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부문 대표이사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수많은 기업의 목표인데 뽀아레 론칭을 통해 그 목표를 이룰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세계 시장에서 해외 유명 뷰티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뷰티 명가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뽀아레 론칭을 통해 어포더블(affordable) 럭셔리부터 최상위 럭셔리 브랜드까지 자체 화장품 브랜드의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자체 브랜드는 비디비치, 연작, 로이비, 스위스 퍼펙션, 뽀아레 등 총 다섯 개로 해외 뷰티 명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브랜드 라인업을 갖췄다. 이와 함께 국내 공식 판권을 가진 해외 브랜드도 딥티크, 바이레도, 산타마리아노벨라 등 총 12개에 이른다.

 

■ 100년 역사 담긴 패션하우스의 전통 계승한 뷰티 브랜드 ‘뽀아레’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폴 뽀아레의 철학과 헤리티지(유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데 집중했다.

 

뽀아레는 여성 본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는 메이크업 제품과 스킨케어 라인을 출시한다. 명품에 걸맞은 품질과 기능성을 위해 각 분야 최고의 파트너와 손잡았으며, 모든 제품은 최첨단 기술 혁신을 기반으로 최상의 원료만을 사용했다.

 

특히, 색조 제품의 경우 ‘모든 여성의 개성이 존중될 수 있도록 다양한 디자인이 존재해야 한다’는 폴 뽀아레의 철학을 바탕으로 고객이 자신의 아름다움을 직접 디자인 할 수 있도록 90여 종의 다양한 제품을 개발했다. 다양한 인종과 피부톤이 존재하는 해외 시장에 맞게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의 경우 색상의 종류를 늘리고, ‘살색(스킨톤)’과 같은 관습화 된 제품설명을 배제했다.

 

최상위 럭셔리 브랜드인 만큼 패키지와 디자인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제품명은 브랜드의 전통에 따라 프랑스어로 표기했으며, 제품 패키지는 고급스러운 골드톤과 가죽을 재현한 듯한 독특한 질감을 입혀 럭셔리함을 배가시켰다.

 

대표 색조 제품인 파우더 팔레트는 마치 클러치백(손에 드는 작은 가방)과 같은 형태로 뽀아레가 패션하우스의 전통을 계승한 제품임을 한눈에 보여준다. 파운데이션과 컨투어링의 두 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어 얼굴의 윤곽선을 살려주며, 입체감을 더해 주는 제품이다.

 

스킨케어는 재생, 탄력, 영양 세 가지 라인으로 구성됐다. 대표 제품 ‘인퓨지옹 데네르지’는 에너지 세럼으로 피부 본연의 힘을 되찾아 줘 생기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뽀아레의 제품 가격대는 세럼 22만원~68만원, 크림 25만5000원~72만원, 립스틱 8만2000원 등이다. [끝]

 

[참고] 폴 뽀아레(Paul Poiret) 브랜드 소개자료

폴 뽀아레(Paul Poiret)는 1904년 ‘패션의 왕’이라 불렸던 전설적인 디자이너 ‘폴 뽀아레(1879~1944)’가 자신의 이름을 따서 만든 프랑스 패션하우스다. 모더니즘 패션의 선구자이자 유럽 패션계의 복식史를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브랜드로, 샤넬과 함께 1900년대 초를 풍미했다. 1929년 디자이너 은퇴와 함께 패션하우스도 문을 닫았지만, 이후에도 폴 뽀아레를 오마주하거나 디자인을 재해석한 패션쇼가 현재까지도 열릴 만큼 패션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폴 뽀아레는 패션브랜드로는 세계 최초로 향수를 출시했을 만큼 혁신적이었으며, 창조적이고 자유분방한 실루엣의 제품들을 디자인하며 허리를 조이던 코르셋으로부터 여성을 해방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처음으로 여성에게 바지를 입힌 혁신을 시도했던 브랜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