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네비게이션



콘텐츠

MEDIA

Home > Media
media 상세
[끌로에] 청담동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브랜드 CHLOE 날짜 2019.02.28

 

 [끌로에] 청담동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 끌로에의 무심한 듯 편안한 아름다움 보여주는 플래그십 스토어

- 대리석과 황동 소재, 베이지 로즈 색감으로 밝고 따뜻한 분위기

- 1층 핸드백과 쥬얼리, 2층 의류 및 슈즈 전시, VIP 공간도 마련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é)가 2월 청담동 명품 거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이번 플래그십 스토어는 두 개 층으로 구성되며 총 386㎡(117여평)의 넓은 규모를 자랑한다. 공간의 색감과 소재, 구성에서 전체적으로 끌로에가 추구하는 무심한 듯 편안한 아름다움을 잘 보여준다.

 

건물의 파사드(façade, 정면, 외관)는 베이지 톤의 대리석과 황동으로 제작된 끌로에 로고로 장식됐다. 건물 전면의 넓은 유리창은 매장 내부 공간과 제품들을 밖에서도 한 눈에 볼 수 있게 한다.

 

내부는 파리 몽테뉴 거리(Avenue Montaigne)에 위치한 끌로에 플래그십 스토어와 동일한 인테리어 콘셉트를 적용해 끌로에 브랜드의 지향점을 그대로 표현했다.

 

전체적으로 여성스러우면서 동시에 구조적으로 완벽한 형태를 보여주며 천연 미네랄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섬세한 곡선 형태의 천장과 바닥, 가구들은 끌로에 로고의 둥근 형태와 잘 어우러진다. 따뜻한 분위기의 화이트, 베이지 로즈 색상, 황동 소재의 가구들은 공간을 한층 더 밝아 보이게 한다.

 

1층은 끌로에의 액세서리 제품들로 꾸며졌다. 베이지 톤의 대리석 벽면을 따라 끌로에 C, 테스, 마르씨 등 대표적인 핸드백 컬렉션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배치했다. 또 지갑, 선글라스, 알파벳 장식(Alphabet Charm) 등의 쥬얼리를 볼 수 있는 전시함과 선반들도 곳곳에 설치됐다.

 

2층에는 끌로에의 이번 시즌 레디-투-웨어(기성복) 의류 컬렉션이 전시됐다. 히피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제작한 활기차고 관능적이며 동시에 여성스러운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2019년 봄여름 시즌 의상들을 만나볼 수 있다. 끌로에만의 감성이 담긴 스니커즈와 플랫, 샌들, 뮬 등 다양한 슈즈 컬렉션도 진열돼 있다.

 

2층은 고객들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끌로에의 제품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꾸며졌다. 빈티지한 디자이너 가구들은 아늑하면서 특별한 분위기를 부각시킨다. 프라이빗한 VIP 고객 전용 공간도 별도로 마련돼 더 특별하다.

 

끌로에 마케팅 담당자는 “끌로에는 자유로운 정신과 당당함으로부터 비롯되는 매혹적이고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전 세계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는 끌로에가 지향하는 아름다움을 한 눈에 보여주며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편의성도 높여 브랜드의 가치를 그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

[문의] 끌로에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452 / 02-3444-0077

 

 

 

 

 

* 끌로에(Chloé) 브랜드 소개

 

보헤미안 감성을 지닌 이집트 태생의 파리지앵 가비 아기옹(Gaby Aghion)이 1952년에 창립한 브랜드다. 그녀는 1950년대 유행하던 오뜨꾸튀르(haute couture, 고급 주문 의상)의 정형화된 형태를 거부하고 미에 대한 예리한 감각에서 나오는 대담함을 보여줬다. 끌로에는 고급 소재로 부드럽고 매혹적인 옷을 만들어내는데, 자유로운 정신으로부터 끌로에만의 사랑스럽고 여성적인 느낌을 표현한다.

끌로에는 5가지 핵심적 가치관을 바탕으로 한 브랜드 철학을 지니고 있다. 자신감, 단호함, 차분함을 나타내는 ‘여성성’, 독립적인 마음가짐과 삶의 환희를 보여주는 ‘자유분방함’, 안락함과 편안함, 꾸밈없음 즉 ‘자연스러움’, 새로운 조화를 찾는 ‘현대성’, 정교함과 섬세함으로 표현되는 ‘품위’를 바탕으로 고유의 정체성을 유지한다.

2017년 4월 끌로에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데릭터로 나타샤 램지 레비(Natacha Ramsay-Levi)가 임명돼 2018년 봄여름 시즌부터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나타샤 램지 레비는 의류(Ready-to-Wear)부터 가죽 제품과 액세서리 라인에 이르기까지 끌로에의 컬렉션 전체를 총괄한다. 그녀는 ‘여성이 자유롭게 자신의 삶을 영위한다’는 끌로에 창립자 가비 아기웅(Gaby Aghion)의 정신을 이어받아 브랜드를 책임지고 있다.